청바지를 입은 교회

     


    우리 반석교회가 서른두 번째 생일을 맞았습니다. 교회의 지난 세월들과 쑥쑥 성장해온 나무들은 알게 모르게 우리교회의 시그니처가 되었습니다. 공중의 새들에게만 아니라 지나가는 모든 이들에게 그늘이 되어주는 아름드리  나무가 있는 교회가 되었습니다.


    몇 살이나 되었나가 생일이 갖는 의미의 전부는 아닐 겁니다. 그보다는 어떻게 더 무르익은 삶을 살 것인가, 삶의 매무새를 가다듬고 크게 심호흡하는 날로서 생일의 의미는 더 소중하지 않을까요? 서른두 해의 역사를 가졌지만 낡은 막대기처럼 서걱대고 있기만 하다면, 갓 역사의 발걸음을 시작한 어떤 존재들보다 낫다고 할 수 없습니다.

     

    청바지를 입은 교회는 그런 낡은 역사에 대한 저항과 도전입니다. 함께 자라온 저 푸른 나무들의 잎이 여전히 성성한데 우리의 역사도 그 푸름과 생명성으로 성성하여 영원히 살아있는 교회가 되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새글 0 / 48 

    검색

    • 새아침의 교회를 기도하며
    • 작성자 : | 조회수 : 50 | 등록일 : 2020.06.28
    •   여기가 어디인가 할 분은 없으시겠지요? 일이 끝나고 교회로 돌아오던 길인데 저녁 해가 넘어가면서 교회 뒤편으로의 하늘을 온통 붉게 물들였습니다.  신호등이 바뀌기 전에 얼른 차창을 내리고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찍고 보니 다 좋은데 각도 때문인지, 무성히 자란 나뭇잎들 때문인지 ‘반석교회’라는 이름이 잘 보이지 않아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반석교회가 어디에 있냐고 더러 묻는 분들이 있습..
    • 평화로운 일상의 소중함
    • 작성자 : | 조회수 : 52 | 등록일 : 2020.06.14
    •   새벽예배를 마친 뒤 교회 텃밭을 둘러보는 잔잔한 재미가 있습니다. 아직 채 달궈지지 않은 이른 아침의 착한 햇빛이 밤사이 맺힌 이슬에 슬그머니 반사될 때면 그 푸른 생명력이 더 건강해보여서 좋습니다.  김영숙 권사님의 부지런한 손길로 물세례를 받고 있는 저 상추들은 아침나절부터 얼마나 시원했을까요. 보는 이의 마음까지 시원하고 상쾌했습니다. 흙과 바람과 물과 햇빛이 빚어내는 조화로운 기운..
    • 청바지를 입은 교회
    • 작성자 : | 조회수 : 68 | 등록일 : 2020.05.17
    •   우리 반석교회가 서른두 번째 생일을 맞았습니다. 교회의 지난 세월들과 쑥쑥 성장해온 나무들은 알게 모르게 우리교회의 시그니처가 되었습니다. 공중의 새들에게만 아니라 지나가는 모든 이들에게 그늘이 되어주는 아름드리  나무가 있는 교회가 되었습니다. 몇 살이나 되었나가 생일이 갖는 의미의 전부는 아닐 겁니다. 그보다는 어떻게 더 무르익은 삶을 살 것인가, 삶의 매무새를 가다듬고 크게 심호흡하..
    • 부활 그리고 반석교회
    • 작성자 : | 조회수 : 53 | 등록일 : 2020.04.23
    •   사랑하는 반석가족들께 부활의 기쁨으로 인사드립니다. 매년 부활절 무렵이면 교회 마당으로 흐드러지게 피어난 봄꽃들이었는데, 올해는 함께 보지 못한 아쉬움이 참으로 큽니다. 담아둔 사진으로나마 꽃의 여운을 느껴보셨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감염병 일로 모두 말하더군요. 그동안 누려왔던 평범한 일상이 얼마나 소중한 것들이었는지 새삼 알게 되었다고 말입니다. 두 달 가까운 시간을 흩어진 예배자로 살게 ..
    • 강아지 똥
    • 작성자 : | 조회수 : 73 | 등록일 : 2020.02.16
    • 지난 영성주간, 멀리 안동 일직교회를 찾아갔습니다. 안동 시내에서도 한참을 더 들어가야 하는 시골 중의 시골교회를 일부러 찾은 이유는 아이들과 어른들, 세대를 넘어 사랑받고 있는 <강아지 똥>, <몽실언니>의 동화작가 故권정생 선생이 교회 문간방의 종지기로 살며 일평생 새벽종을 울렸던 곳이기 때문입니다. "강아지똥아, 난 그만 죽는다. 부디 너는 나쁜 짓 하지 말고 착하게 살아라." "나 같이..
    • 따뜻함과 신비로움
    • 작성자 : | 조회수 : 67 | 등록일 : 2020.02.09
    •   요즘 2층 자모실은 늘 생기가 넘칩니다. 맏형 은혁이를 비롯해서 태희, 영오, 미리 그리고 여러 반가운 친구들이 자기 예배자리를 성실히 지키고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제각기 지극히 아기다운 모습으로 예배한다는 점은 알아두시기 바랍니다^^ 지난 주일에는 새내기 신부 다해 집사가 뱃속에 새 생명을 잉태했다는 반가운 소식을 더해주었습니다. 이것저것 궁금한 것들이 많겠지요? 선배 엄마들에게 벌써부터 단단..
    • 처음 마음 처럼
    • 작성자 : | 조회수 : 70 | 등록일 : 2020.02.02
    •   주여, 나를 씻기시어 내 더러운 죄를 용서하시고 처음 세례 때의 은총을 보존하게 하소서. 아멘. 작년 성공회 강화성당 답사 때 성당 입구에 있던 성수기에 눈길이 갔습니다. 실은 그 위에 적힌 고백적 간구가 마음을 일렁이게 했기 때문입니다. 목이 뻣뻣한 백성들임에도 다시 ‘처음 마음’으로 바라보시는 하나님 앞에서 우리의 첫 마음들은 대체 어디에서 찾아야 할지, 애초에 그 처음이 있기나 했던 것인지 부끄러..
    • 어린감람나무의 새해기도
    • 작성자 : | 조회수 : 75 | 등록일 : 2020.01.26
    •   어린감람나무의 새해기도 친구가 예수님을 믿어서 눈썰매장 같이 가면 좋겠어요. 올해 축구를 더 많이 하게 해주세요. 예수님, 가족 안 아프게 해주세요(강윤호) 친구가 예수님을 믿었으면 좋겠어요. 제가2학년 때는 공부 잘해서 엄마가 아이폰 사줬으면 좋겠어요(변효주) 하나님 우리 아빠 엄마 동생 같이 반석교회 나오게 해주세요. 우리 가족 행복하게 해주세요(김지효) 피아노학원 빨리 끊게 해주세요. ..
    • 웃음의 기지개
    • 작성자 : | 조회수 : 39 | 등록일 : 2020.01.12
    • 지난 성탄축하발표회에서 우리 1, 2여전도회원들이(새롭게 바뀌었지요) 지상 최고의 산타미모를 자랑하며 라온 웃음을 짓습니다. 웃음꽃을 주도하는 분은 이영순 권사님입니다. 무엇 그리 웃을 일이 많을까 싶지만 이렇게 선연한 웃음 근육을 가진 것을 보면 권사님은 분명 삶을 이기는 힘이 어디에서 오는지 아는 분입니다. 독일은 모든 암센터에 웃음요법이 마련되어 있다지요. 뉴욕시립아동병원도 아이들을 위한 가..
    • 우리 가족 반석이
    • 작성자 : | 조회수 : 53 | 등록일 : 2018.12.02
    • 지난 주간 뜬금없이 내린 눈 덕분에 태어난 친구입니다. 어른들이야 눈이 오면 다니기 불편, 치우기 불편. 불편한 것부터 생각하지만 아이들이야 어디 그런가요. 두툼한 옷들을 꺼내 입고 교회마당으로 달려갑니다. 기습적으로 내린 눈이라서 그런지 녹는 것도 순식간입니다. 그 와중에 급히 만들어진 눈사람치곤 제법 봐줄만 합니다. 작품(?)을 감상하던 중 ‘반석이’라는 이름표를 보는데 왠지 모를 먹먹함이 밀려옵니다...
    • 침묵
    • 작성자 : | 조회수 : 50 | 등록일 : 2018.11.04
    • 일본 나가사키현에는 ‘소토메’라 불리는 작은 어촌마을이 있습니다. 일본 작가로서 세계적 명성을 얻은 ‘엔도 슈사쿠’와 그의 대표작인 「침묵」의 실제 배경지가 되는 곳이지요. 지금도 적지 않은 순례객들이 초기 일본기독교사의 아픔과 상처를 그대로 지니고 있는 이곳을 찾아 그날의 눈물과 순교자들의 생생한 자취를 눈으로 손으로 또 마음으로 어루만지는 곳이기도 하고 이번 일본성지순례팀도 그러했습니다. 인간..
    • 유나에게 배우기
    • 작성자 : | 조회수 : 42 | 등록일 : 2018.10.07
    •   유나는 다른 교우들이 모르는 목양실의 비밀을 알고 있습니다. 목사님이 어디에 초콜릿을 감추어두었는지 아는 유일한 친구입니다. 너무 많은 것을 알고 있어서 큰일입니다. 지난 주일에도 목양실을 습격하여(?) 양손이 모자랄 정도로 초콜릿을 잔뜩 받아들고 돌아갔습니다. 카메라 앞에 포즈는 취했는데 얼굴은 미처 웃지를 못합니다. 손에 움켜쥐고 있는 초콜릿을 놓칠세라 웃을 여유가 없기 때문입니다. 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