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첨부파일 1개

    일본 나가사키현에는 ‘소토메’라 불리는 작은 어촌마을이 있습니다. 일본 작가로서 세계적 명성을 얻은 ‘엔도 슈사쿠’와 그의 대표작인 「침묵」의 실제 배경지가 되는 곳이지요.


    지금도 적지 않은 순례객들이 초기 일본기독교사의 아픔과 상처를 그대로 지니고 있는 이곳을 찾아 그날의 눈물과 순교자들의 생생한 자취를 눈으로 손으로 또 마음으로 어루만지는 곳이기도 하고 이번 일본성지순례팀도 그러했습니다.


    인간은 이렇게 슬픈데 바다는 푸르기만 합니다 人間はこのように悲しいが 海があまりにも青いです


    소토메 바다가 한 눈에 내려다보이는 언덕 위에 세워진 ‘침묵의 비’는 엔도 슈사쿠가 적어 넣은 저 슬프고도 아름다운 문구와 함께 이곳을 찾는 많은 순례객들에게 믿음이란 무엇인가, 잔잔하지만 오래도록 남는 여운으로 그 길을 가는 자들의 이정표가 되어주고 있습니다.

    새글 1 / 43 

    검색

    • 강아지 똥
    • 작성자 : | 조회수 : 13 | 등록일 : 2020.02.16
    • 지난 영성주간, 멀리 안동 일직교회를 찾아갔습니다. 안동 시내에서도 한참을 더 들어가야 하는 시골 중의 시골교회를 일부러 찾은 이유는 아이들과 어른들, 세대를 넘어 사랑받고 있는 <강아지 똥>, <몽실언니>의 동화작가 故권정생 선생이 교회 문간방의 종지기로 살며 일평생 새벽종을 울렸던 곳이기 때문입니다. "강아지똥아, 난 그만 죽는다. 부디 너는 나쁜 짓 하지 말고 착하게 살아라." "나 같이..
    • 따뜻함과 신비로움
    • 작성자 : | 조회수 : 7 | 등록일 : 2020.02.09
    •   요즘 2층 자모실은 늘 생기가 넘칩니다. 맏형 은혁이를 비롯해서 태희, 영오, 미리 그리고 여러 반가운 친구들이 자기 예배자리를 성실히 지키고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제각기 지극히 아기다운 모습으로 예배한다는 점은 알아두시기 바랍니다^^ 지난 주일에는 새내기 신부 다해 집사가 뱃속에 새 생명을 잉태했다는 반가운 소식을 더해주었습니다. 이것저것 궁금한 것들이 많겠지요? 선배 엄마들에게 벌써부터 단단..
    • 처음 마음 처럼
    • 작성자 : | 조회수 : 8 | 등록일 : 2020.02.02
    •   주여, 나를 씻기시어 내 더러운 죄를 용서하시고 처음 세례 때의 은총을 보존하게 하소서. 아멘. 작년 성공회 강화성당 답사 때 성당 입구에 있던 성수기에 눈길이 갔습니다. 실은 그 위에 적힌 고백적 간구가 마음을 일렁이게 했기 때문입니다. 목이 뻣뻣한 백성들임에도 다시 ‘처음 마음’으로 바라보시는 하나님 앞에서 우리의 첫 마음들은 대체 어디에서 찾아야 할지, 애초에 그 처음이 있기나 했던 것인지 부끄러..
    • 어린감람나무의 새해기도
    • 작성자 : | 조회수 : 7 | 등록일 : 2020.01.26
    •   어린감람나무의 새해기도 친구가 예수님을 믿어서 눈썰매장 같이 가면 좋겠어요. 올해 축구를 더 많이 하게 해주세요. 예수님, 가족 안 아프게 해주세요(강윤호) 친구가 예수님을 믿었으면 좋겠어요. 제가2학년 때는 공부 잘해서 엄마가 아이폰 사줬으면 좋겠어요(변효주) 하나님 우리 아빠 엄마 동생 같이 반석교회 나오게 해주세요. 우리 가족 행복하게 해주세요(김지효) 피아노학원 빨리 끊게 해주세요. ..
    • 웃음의 기지개
    • 작성자 : | 조회수 : 6 | 등록일 : 2020.01.12
    • 지난 성탄축하발표회에서 우리 1, 2여전도회원들이(새롭게 바뀌었지요) 지상 최고의 산타미모를 자랑하며 라온 웃음을 짓습니다. 웃음꽃을 주도하는 분은 이영순 권사님입니다. 무엇 그리 웃을 일이 많을까 싶지만 이렇게 선연한 웃음 근육을 가진 것을 보면 권사님은 분명 삶을 이기는 힘이 어디에서 오는지 아는 분입니다. 독일은 모든 암센터에 웃음요법이 마련되어 있다지요. 뉴욕시립아동병원도 아이들을 위한 가..
    • 우리 가족 반석이
    • 작성자 : | 조회수 : 17 | 등록일 : 2018.12.02
    • 지난 주간 뜬금없이 내린 눈 덕분에 태어난 친구입니다. 어른들이야 눈이 오면 다니기 불편, 치우기 불편. 불편한 것부터 생각하지만 아이들이야 어디 그런가요. 두툼한 옷들을 꺼내 입고 교회마당으로 달려갑니다. 기습적으로 내린 눈이라서 그런지 녹는 것도 순식간입니다. 그 와중에 급히 만들어진 눈사람치곤 제법 봐줄만 합니다. 작품(?)을 감상하던 중 ‘반석이’라는 이름표를 보는데 왠지 모를 먹먹함이 밀려옵니다...
    • 침묵
    • 작성자 : | 조회수 : 14 | 등록일 : 2018.11.04
    • 일본 나가사키현에는 ‘소토메’라 불리는 작은 어촌마을이 있습니다. 일본 작가로서 세계적 명성을 얻은 ‘엔도 슈사쿠’와 그의 대표작인 「침묵」의 실제 배경지가 되는 곳이지요. 지금도 적지 않은 순례객들이 초기 일본기독교사의 아픔과 상처를 그대로 지니고 있는 이곳을 찾아 그날의 눈물과 순교자들의 생생한 자취를 눈으로 손으로 또 마음으로 어루만지는 곳이기도 하고 이번 일본성지순례팀도 그러했습니다. 인간..
    • 유나에게 배우기
    • 작성자 : | 조회수 : 13 | 등록일 : 2018.10.07
    •   유나는 다른 교우들이 모르는 목양실의 비밀을 알고 있습니다. 목사님이 어디에 초콜릿을 감추어두었는지 아는 유일한 친구입니다. 너무 많은 것을 알고 있어서 큰일입니다. 지난 주일에도 목양실을 습격하여(?) 양손이 모자랄 정도로 초콜릿을 잔뜩 받아들고 돌아갔습니다. 카메라 앞에 포즈는 취했는데 얼굴은 미처 웃지를 못합니다. 손에 움켜쥐고 있는 초콜릿을 놓칠세라 웃을 여유가 없기 때문입니다. 두 ..
    • 인생의 지혜
    • 작성자 : | 조회수 : 13 | 등록일 : 2018.09.30
    • 명절을 맞는 즐거움이 듬뿍 묻어나는 웃음입니다. 특히 어깨수술을 받으신 이후 오랜 시간 재활로 힘겨워하셨지요. 이귀자 권사님의 간만의 환한 웃음이 더욱 반갑습니다. “울 때가 있고 웃을 때가 있으며, 슬퍼할 때가 있고 춤출 때가 있으며, 돌을 던져 버릴 때가 있고 돌을 거둘 때가 있으며, 안을 때가 있고 안는 일을 멀리 할 때가 있으며, 찾을 때가 있고 잃을 때가 있으며, 지킬 때가 있고 버릴 때가 있으며, 찢을 때..
    • 좋은씨앗이 주는 선물
    • 작성자 : | 조회수 : 144 | 등록일 : 2018.08.12
    • 지난 좋은씨앗 친구들의 여름잔치는 어느 때보다 풍성한 느낌이었습니다. 최연소 참가 아기 은혁이도 있고, 새로운 친구들도 오고해서 그랬던 것일까요? 몸 사리지 않고 열심히 섬겨준 선생님들 때문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사진 속에 진짜 정답이 있네요. 즐거운 잔치를 채워줄 마지막 한 조각 퍼즐은 아이들 속에 있습니다. 무구한 아이들 앞에 서면 누구라도 가식으로 있을 수 없습니다. 체면도, 가식도, 삶의 ..
    •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 작성자 : | 조회수 : 123 | 등록일 : 2018.08.05
    •   우리 지훈이가 달라졌어요!연예인 팡팡! 게임 팡팡!! 어린감람나무 지훈이가 권투 글로브를 끼고 연신 두들겨댑니다. 따로 말하지 않아도 짐작이 갑니다. 예수님을 더 잘 믿고 싶은 소박한 마음이겠지요? 그래서일까요? 실제로 개구지기로 두 번째 가라면 서러워할 지훈이가 요즘 많이 변했다며 선생님들은 입 모아 칭찬합니다. 아이들의 놀이 안에 가장 명쾌한 답이 있습니다. 끊어야 할 것을 끊고, 버려야 할 ..
    • 봄날의 가족사진
    • 작성자 : | 조회수 : 131 | 등록일 : 2018.07.01
    •   지난 봄, 장거리심방을 다녀오던 길이었습니다. 한적한 곳에서 잠시 휴식을 가지던 차에 이렇게 우아한 화보사진을 찍으셨네요. 봄 햇살이 제법 따갑다 싶었습니다. 다들 주섬주섬 가방에서 무언가를 꺼내드는데 서로 약속이라도 한 듯, 멋진 선글라스를 장착하고 포토라인에 자리를 잡습니다. 어찌 보면 어머니 모시고 나온 딸부자 모녀 사진 같기도 하구요... 어머니, 이모, 큰딸, 둘째딸, 막내딸... 알아서 상..
    • 천국의 기준
    • 작성자 : | 조회수 : 118 | 등록일 : 2018.06.24
    •   주일예배 후, 2층 목양실로 올라가는 계단에서 예쁜 꼬마숙녀들을 만났습니다. 카메라를 갖다 대니 제법 열심히 포즈를 취하는 것이 귀여우면서도 한 편으로는 짠합니다. 아이들을 이곳에서 만난 것이 처음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너희들 왜 여기에 있는 거니?” “여기가 제일 편해서요.” 설마 여기가 제일 편할 리는 없겠지요. 아마도 저희 좋아하는 인터넷게임도 실컷 하고 옹기종기 앉아 조잘거리기에..
    123